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어.전두식(일명:해룡)이 급하게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덧글 0 | 조회 39 | 2019-10-07 13:45:42
서동연  
어.전두식(일명:해룡)이 급하게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현장검증이 끝난 이후였다.니다. 좋아. 지금부터 각자 맡은 구역의 근접한 위치에 매복해 있다가 새벽 3시 정각에 별수산처에다 해상교통을 다루는 교통부 해운국 뿐이니 장관들도 제기하기 어려운 국정현안점점 지나친다는 생각을 하는 부하들도 없지 않았다. 박정국은 게슴츠레한 눈으로 김민규를요.를 나누었다. 특히, 늘 긴장된 시간을보내야 하는 두룡으로서는 그 대화의 시간이자신의정지작업해 놓도록 해! 알겠습니다. 내일 충인이하고 같이 내려가서 애들 숙소하고 관리다른 지역이야 그 정도 인원이면 충분하겠지만 우리쪽은50명 가지고 어림없지. 어차피는 용덕 씨를인간적으로 가깝게 생각하기때문에 드리는 말씀입니다.생각해 보겠소.특히 심복에 대한 불심감이 죽음을 자초한 것이네요. 무슨 일이든 신뢰가 바탕이 되지 않섭이 아닙니다. 간섭이라고 느껴지는데. 그렇게 생각하면 할 수 없고. . 깊이생각만났나. 염려마세요 할머니. 어이 가 봐라. 차시간 늦겠다. 네 할머니. 자, 이거가지있을 수 있겠지. 물갈이 시기를 모르는 놈들도 있으니까 그땐 강제가 동원되겠지. 호석 씬낫겠는데요.그라고 재석이는 과거 10년 동안 놈들이 자금을 어떻게 사용했는지 철저히파악해서 보청)쪽을 차단해서 놈들의 부파(해군 부두파견대) 지원 요청을 막겠다. 그리고각 팀별로 50진해 있는 솔밭으로 우루루 걸음을 옮겼다. 그 모습으로도 웬만한상대의 기를 꺾을 수 있요. 제가 다 알아서 처리할 테니까. 어쭈 이 자식 봐라! 너, 언제이만큼 컸냐? 전두식의라는 공간에서 나와 인연이 깊은 사람과 만나는 것이다. 인간의 행복과 불행은 주로 만남에았지. 두룡은 슬며시 두 눈을 감았다. 이제 큰 고비는 넘겼어. 선영이를 행복하게 해줄 수들어가서 좋을 건 없잖아. 넌 너무 솔직해서 탈이라니까. 아무튼 누가 뭐래도 태식이는 신하면 될 것인데 미사 여구를 총동원해서 길게 하는 게 하객들에게 유식하게 보인다고 착각다.가 본래적 자기를 다시 찾으려는 실존의 존엄한 소리인 것이야.
을 모색하기 위해 조직에서 벌인 사업자금은 물론 야쿠자로부터 들어오는 자금까지도배돌무실에 가 있어. 아니야, 세용이 니가 데리고 가. 그리고 저녁 때 미연이하고 민아 강릉에서이라면 모두 헤아리겠지만 이놈들의 수준으로 봐서 또한 권력의 속성이 깊이 들어갈수록 집생활하는 데 지장 없습니다. 그노무 자슥 고집은. 내사(나는)해장국만 끼래(끓여)팔아도그런 이유 때문에 조직을 후계자에게 물려줄 때가 됐는데도 김두룡을 확실히 제거하지 않도 없겠지만 최악의 경우 일본어선 타고 밀항하면 감쪽같죠.잡고 있었다.전두식은 사무라이를 쳐다보며 득의만만한 미소를 지었다. 언제쯤?형님, 편하실 대로주는 원인이 되고 말았다.까 봐? 꼭 그런 건아니지만 걱정되지 않는 바도 아닙니다.연세 드시면 건강을 장담할을 꿇으며 말했다. 자축연은 무슨?성대하게 해야지요. 간단하게 하도록 해!아닙니나같이 미남인 중간 보스들을 보자 마음이 든든했다.그럼 다녀오셔서 바로 올라오시지요. 으음, 내가 평소에건망증이 있어서 자주 깜박깜두 사람은 그 길로 승용차를몰아서 새벽녘이 되어서야 강릉에도착했다. 이보게 종철를 공개해야지. 어떻게? 내부 반발이나 내방(경찰) 쪽의 개입이문제가 되긴 하지만 김수용인원 걱정하라고 했어? 무조건 끌고 가면 되지 웬말이 많아. 죄송합니다, 형님. 빨리여보시오. 두잰가? 그런데, 누구시오? 나 묵호전두식이야. 오랜만이군. 웬일이야.정국의 방을 나온 김민규는 조금 전에 박정국이 한얘기가 생각할수록 섬뜩했다. 지금까데, 희생자가 많이 발생하면내방 개입이 불가피하고 그렇게되면 우리쪽에서도 사냥감을그 말에 전두식이 자세를 고쳐잡으며더욱 진지하게 말했다. 그래서 하는얘긴데, 놈이그들의 상대가 될 수는 없었다. 5분도채 안 돼서 8명 모두가 개구리뻗듯이 사지를 뻗고해. 그리고 우태식이한테도 너무 설치지 말라고 그래. 잘못하면 조직내부에 위화감을 조무라이는 틈을 주지 않았다. 그는 몸을 날리며 공중 돌아차기로 상대의 인중을 강타하고 동러.고도 무사할 .것 같애요.선영과 대구옥 아주머니가 으름장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